학원상담 성공후기

상담후기

재수를 하게 될 줄 몰랐어요 ㅠ.ㅠ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저만치 댓글 0건 조회 1,214회 작성일 19-11-26 01:09

본문

6월 모평까지 112 나왔어서 잠시 긴장을 풀었더니 9월 모평에서 132로 떨어졌다가 수능에서 233이 될 것 같습니다. 엄빠에게 죄송해서 재수 시켜 달라고 말도 못하고 있던중에 여기 기숙통이라는 곳을 알게 되어 사이트에 등록된 전국 모든 기숙학원 홈페이지를 몇번씩 들어가봤습니다. 들어가볼수록 더 방향을 모르겠어서 기숙학원추천 받기에 자료 올렸더니 1시간 정도 뒤에 상담사님이 전화를 주셨어요. 제 사정 설명드리고 어떻게 해야 하냐고 했더니 부모님께 한번만 도전하게 해 달라고 진심을 다해 말하라 하셨습니다. 저는 그게 될까요? 울 아빠는 안된다면 안되는 분이거든요. 라고 했더니 부모님은 자식 앞에 약해질 수 밖에 없다고 말해 주시면서 말 뱉고 그냥 울어버리라고 하셨어요. 생각해보니까 혼자서 고민할 것이 아니라고 판단이 되었고 지난 토요일 저녁에 엄빠에게 기숙학원에서 재수 꼭 하고 싶다고 말하는데 의도한게 아닌데 울음이 터져버렸습니다. 엄마도 울고 아빠는 한마디도 말씀 안하시고 분위기 수습이 안되서 그냥 울고 있는데 아빠가 한마디 하시더라구요. '재수해라' 그 말씀 듣는데 또 눈물나서 콧물 흘러내리고 중3 때 아빠하고 싸우고 지금까지 한번도 안울었었는데 아빠 말씀 듣는데 미안하고 쪽팔려서 눈물만 났습니다. 그렇게 저 재수기숙학원에 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. 아직 기숙학원에 가 본것도 아니고 이제 상담사선생님이 알려주신 기숙학원 3곳에 이번 주말에 엄빠랑 가기로 했어요. 제가 여러곳 알아보고 여기서 알려주신 장단점 말씀드렸더니 엄빠는 이런 정보를 찾아냈다는 것에 칭찬도 해 주셨구요. 넘 답답해서 상담신청했다가 재수할 수 있는 길이 열렸어요. 맘속 깊이 감사한 마음이 생겨 늦은 시간에 상황 설명드리면서 감사인사드려요. 저 내년에 서울대 갈거에요. 서울대 합격하면 다시 와서 후기 남겨드릴께요. 내년에 꼭 다시 찾아올께요. 감사했습니다.

학원상담 성공후기 목록
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hdsteel0104 1124 09-08
이미진 2673 01-06
삼수생 2014 12-31
전정연 2003 01-03
유비 2182 12-16
최천욱 3611 12-07
보경사랑 5990 11-24
조용철 4468 11-25
정현모 1161 11-21
천안고딩 1133 11-21
이승윤 1125 11-22
최일영 974 11-22
이아랑 1731 11-23
상상나래 986 11-23
수능맘 1197 11-23
행복1029 1125 11-23
이경화 982 11-23
이진영 2930 11-24
감사 993 11-25
허정민 2090 11-25
저만치 1215 11-26
아롱이 1121 11-26
조현철 1150 11-26
정현맘 1076 11-26
날씨가춥다 1144 11-27
다이아 1086 11-27
허만식 1253 11-28
영미니 1060 11-28
강나리 1224 11-29
박혜정 1234 11-30
게시물 검색